Home > 샘터단행본 > 작가 페이지 > 국내작가
고운기 권영민 권태일 김미라
김상득 김선우 김성신 김영희
김진애 김현성 김홍희 박인식
법정 사비연 서정록 소강석
신현림 이경미 이명랑 이지누
이해선 이해인 장영희 장왕록
정채봉 정희재 조병준 조용미
조은 천양희 천종태 최민식
최인호 피천득 하정민 황인숙


2010년 5월, 마지막 순간까지 밝고 당당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희망의 기적을 가르쳐준 장영희 교수의 1주기를 맞아 장영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노래를 만들었다. 장영희 교수가 특별히 아끼고 사랑한 에밀리 디킨슨의 시 〈만약 내가If I can〉를 KBS 〈낭독의 발견〉에서   직접 낭송했던 육성으로 듣다 보면,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노래가 시작된다. 그녀가 세상에서 느꼈던 감사와 그녀가 있는 천국에서의 행복을 이야기하면서 우리에게 전하는 안부다. 이해인 수녀의 ‘장영희에게’라는 시에 곡을 붙인 ‘영희에게’는 우리의 답가이고, ‘With’는 그녀가 사랑한 가족, 지인, 아이들이 모두 모여 하나가 되는 축제다.

 

문학을 노래하는 사람들


숨겨져 있는 좋은 책들과 문학을 알리고 싶은 마음 하나로 뭉친 소규모 밴드. 책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간다. 2008년 이수진, 김진무, 김대욱 세 사람으로 시작해 2010년 ‘책의 노래’라는 뜻의 ‘서율書律’로 새롭게 출발했다. 객원멤버 김준기, 손영한과 함께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www.seoyull.com

 

음원을 다운받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음원 다운로드 완료 후 아래 게시판에 덧글을 꼭 남겨주세요.


장영희

1952년 서울생.
서강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뉴욕 주립 대학교에서 영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1년간 번역학을 공부했으며, 서강대학교 영미어문 전공 교수이자 번역가, 수필가, 칼럼니스트, 중·고교 영어 교과서 집필자로 왕성한 활동을 했다.

번역서로 <종이시계>, <햇볕 드는 방>, <톰소여의 모험>, <이름 없는 너에게> 등이 있고,
부친(故 장왕록 박사)과 함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칼렛>, <살아 있는 갈대>를 번역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현승의 시를 번역하여 ‘한국 문학 번역상’을 수상했으며, 2002년에는 삶에 대한 진지함과 긍정적인 태도를 담은 수필집 <내 생애 단 한번>(2000년)으로 ‘올해의 문장상’을 수상했다. 2004년에는 아버지 故 장왕록 교수의 추모 10주기를 기리며 기념집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을 엮어 내기도 했다.

암 투병을 하면서도 희망과 용기를 주는 글들을 독자에게 전하던 그는 2009년 5월 9일 57세로 세상을 떠났다.

 

 

『문학의 숲을 거닐다』는 조선일보의 '문학의 숲, 고전의 바다' 코너에 실렸던 장영희 교수의 북칼럼 모음집으로 척추암 선고를 받기까지 약 3년간 연재된 글들을 모았으며, 세계의 고전문학들이 그녀 자신의 삶을 얼마나 풍요롭게 하였는지에 대해 작가 특유의 편안한 문체로 쓰여진 책이다. 『문학의 숲을 거닐다』는 『내 생애 단 한 번』 이후 5년만에 펴내는 문학 에세이이기도 하다. 영문학자의 길을 걸어오면서 만난 수많은 문학작품들을 소개하고 작품의 내용과 주제를 작가의 경험에 결부시켜 설명하고 있다.

 

장영희 교수님 팬클럽 http://cafe.daum.net/DearJang 

장영희 선생님을 사랑하는 제자, 동문, 팬들이 모여 선생님이 남긴 글들을 함께 읽으며
그가 남긴 희망의 메시지를 되새겨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 장영희 교수 추모 낭독회] 보러가기  |    [장영희 추모 동영상보기]



대표저서
그러나 내겐 당신이 있습니다
그러나 내겐 당신이 있습니다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견디지 않아도 괜찮아
견디지 않아도 괜찮아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
내 생애 단 한번
내 생애 단 한번
문학의 숲을 거닐다
문학의 숲을 거닐다
음원을 다운 받으신 분은 덧글을 남겨주세요. 문자 메시지로도 보내실 수 있습니다
#970010202 (정보이용료 50원 부과)
ellen84
[2018-04-19 오전 8:50:33]
"현재 서강대학교 영문학과 교수... 활동을 하고 있다"- 수정 부탁드립니다... 알고 있지만 그래도 그리움에 읽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keon11
[2016-06-13 오후 7:12:23]
김홍신씨 글을 읽다가 기억이 나서 홈피를 방문하고 회원가입을 했네요, 그러다가 장영희교수님 단행본에 가서 음원을 다운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skl7
[2012-04-09 오후 9:54:47]
당신을사랑하고존경합니다 당신은저의영원한 멘토입니다.
blackhmn
[2011-09-26 오전 10:56:44]
장 교수님의 글을 보고 제 인생을 돌아보게 됩니다.
hawater2
[2011-09-11 오후 4:44:29]
언제읽어도마음이따듯해지는교수님의글처럼고운노래들으며평정심을찾게됩니다
kimkw1019
[2011-08-07 오후 9:26:54]
80이 넘은 나이지만 인생을 다시 시작하고 싶습니다. 장 교수님이 살고 가신 그 인생이 너무나 아름다운 것이기에 너무나 부럽고 존경스럽기 때문입니다. 지금 살고 있는 것은 제게도 기적이며 이제부터 살아갈 기적이 남았네요. 귀한 글들, 잊지 않겠습니다. 내 마음 귀한 자리에 간직하겠습니다. 출판사에도 감사드립니다.
mk0526
[2011-06-09 오후 10:35:47]
웃고 울고...사랑의 씨앗을 주고 가신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joycepark
[2011-01-10 오후 9:18:27]
교수님의 눈으로 마음으로 바라본 세상은 제가 사는 세상과 같은 곳이 아니었나 봅니다...참으로 아름다운 그 곳...지금이라도 세상길에 남기신 발자국을 따라 걸어보려 해요...나중에 만나요 교수님
korea0458
[2010-10-27 오전 9:53:18]
진작에 당신을 알게 되었었더라면...곁에서 함께 나누고 배울 수 있었으면 하는... 안타깝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이 남긴 흔적들,글로써 당신을 알고 느끼고 또 많은것 얻습니다.
hayanhee
[2010-08-27 오후 4:23:47]
교수님..책으로 알게 된 인연이지만 너무 소중합니다. 이같은 맘을 지닌이를 제 생전에 꼭 만나고 싶어요..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