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어린이 > 시리즈별 어린이 책 > 이야기 파이
책제목 : 아키시1-고양이들의 공격
지은이 : 마르그리트 아부에   옮긴이 : 이희정   그린이 : 마티외 사팽
분류 : 국내 | 샘터어린이 | 이야기 파이
책정보 : 양장, 92쪽
출간일 : 2019-01-25   가격 : 14,000원
ISBN : 978-89-464-7264-8 74860   CIP : 2018040583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스웨덴 2018 피터 팬 상’수상작

 

★ 프랑스 교육부 추천 도서

 

★ 미국 《커커스 리뷰》 선정 2018 최고의 책

 

★ 영국 《폴 그래빗》 선정 2018 TOP 25 그래픽 노블

 

★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 2006 수상 작가


 ‘웃다가 배가 아픈 책’…… 어마어마한 장난꾸러기 아키시의 하루하루

프랑스를 시작으로 독일, 미국, 스웨덴 등에서 출간돼 큰 사랑을 받아 온 그래픽 노블 〈아키시〉 시리즈가 한국에도 찾아왔다. 《요푸공의 아야》로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신인상을 수상(2006), 세계적인 작가로 발돋움한 마르그리트 아부에의 《아키시1-고양이들의 공격》이다.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 사는 자유분방한 소녀 아키시의 활기차고 웃음 터지게 하는 하루하루를 담았다. 독보적인 캐릭터와 생동감 넘치는 그림체, 재미난 입말과 공감 가는 스토리로 독자들의 사랑과 평단의 주목을 동시에 이끌어 낸 작품이다. 2018년 스웨덴 ‘피터 팬 상’ 수상을 비롯해, 프랑스 교육부 추천 도서 선정, 미국 《커커스 리뷰》 선정 최고의 책, 영국 《폴 그래빗》(만화 전문 출판사) 선정 TOP 25 그래픽 노블 등을 기록했다. 다소 짓궂긴 하지만, 평범한 날들을 자유와 모험으로 채워 나가는 아키시의 이야기는 언론과 관계자들의 극찬을 받았다.

아키시는 마르그리트 아부에의 어린 시절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여기에 만화가 마티외 사팽의 유머 넘치는 그림이 더해지며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가 완성됐다. 인물과 대사는 물론, DVD를 뒤져 완성했다는 거리의 외벽 광고, 교실 풍경, 시장에서 파는 달팽이 등 구석구석을 채운 배경 묘사가 보는 재미를 더한다.

1권은 14개의 짤막한 단편 만화로 구성됐다. 불청객의 등장으로 난장판이 된 심부름, 인형 대신 진짜 아기로 진행되는 엄마놀이, 머릿니 잡기가 취미인 반려동물 원숭이까지! ‘아무리 웃음에 인색한 사람이라도 웃다가 배가 아픈 책’(미국 《커커스 리뷰》)이라는 서평은 결코 과장이 아니다.     


 ‘아프리카에서 온 삐삐’…… 자기 주도적이고 당찬 여자아이 이야기

아키시는 어린이 책에서 보기 드문 악동 여자아이이다. 그간 어린이 책에서 여자아이는 규범을 잘 지키고 말썽을 피우지 않는 캐릭터에서 벗어나기 어려웠다. 아키시는 그런 역할의 한계를 무너뜨리는 통쾌한 장난꾸러기이자 사고뭉치이다. ‘아프리카에서 온 삐삐’라 부를 만하다.

여자는 골대나 지키라는 남자아이에게 주눅 들거나 토라지기보다 “내가 너보다 달리기가 더 빠른데?”라고 응수하며 축구 경기를 주도하고, 여자만 긴 머리를 아프게 땋아야 하는 게 싫어 친구에게서 머릿니를 옮겨 오는(그럼 머리를 짧게 자를 수 있으니까.) 아키시! 이런 당차고 적극적인 모습은 작가가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이기도 하다. 마르그리트 아부에는 인터뷰를 통해 “아키시는 아직 어리지만 두려움, 배제, 차별에 맞설 줄 안다.”라고 말하며 아키시와 친구들을 “진정한 영웅”이라고 표현했다. 독자들은 아키시를 통해 신선한 재미를 느끼는 것은 물론, 새로운 여성상을 발견하고 상상해 볼 기회도 갖게 될 것이다.


 머릿니, 만화 캐릭터, 치과…… 친근하게 다가오는 아프리카

해외여행이 활발해졌다고는 하지만, 어린이들에게 지구 반대편에 자리한 아프리카는 여전히 낯선 곳이다. 이 책은 아키시를 통해 코트디부아르의 풍경과 문화에 대한 호기심을 풀어 준다. 눈여겨볼 점은 자연환경과 풍습은 다르지만, 일상생활만큼은 무척 닮아 있다는 사실이다. 치과에 가기 무서워하고, 만화 캐릭터에 열광하는 모습뿐만이 아니다. 최근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머릿니가 유행하는 상황에서 머릿니를 다룬 에피소드 역시 먼 나라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독자들이 아키시를 공감하며 웃을 수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책을 읽고 나면 멀게만 생각했던 아프리카가 조금은 가까워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