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도서 > 작가 페이지 > 국내작가
고운기 고정욱 고정욱 권영민
권태일 김동성 김미라 김병규
김상득 김선우 김성신 김영주
김영희 김정선 김종도 김진애
김진이 김현성 김홍희 문윤희
박동기 박인식 박해남 백경임
법정 벼릿줄 사비연 서정록
소강석 송진헌 신현림 안순혜
오정택 유준재 윤현지 이가령
이경미 이명랑 이상권 이상금
이원영 이지누 이해선 이해인
이형진 임정진 임홍은 장영희
장왕록 정채봉 정채봉 정희재
조병준 조용미 조은 주정일
천양희 천종태 최민식 최석운
최인호 피천득 하정민 한병호
홍종의 황복실 황선하 황인숙
이해선

여행사진가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1990년부터 오지를 떠돌며 사진을 찍어왔다. 1993년 바탕골 미술관에서 가진 ‘낯선 시간들’이란 이름의 첫 개인전으로 자신을 세상에 알렸으며, 이후 티베트 라다크 방랑기인 《10루피로 산 행복》과 이스터 섬 체류기인 《모아이 블루》를 출간하여 많은 독자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도 여행 칼럼리스트로 여러 잡지에 글을 기고하고 있는데, 특히 사람들의 발길이 드문 오지에 관한 기록들은 그녀 특유의 감성과 잘 어우러져 상당한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그런 그녀가 개에 관한 이야기를 썼다. 이 작업이 여행 사진작가로서의 이력과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 생각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그녀를 오지로 이끌게 한 신비한 힘, <인연>이 있다고 그녀는 믿고 있다.

 2002년 가을, 작가는 삽살개 한 마리를 만나게 된다. 평소 삽살개에 대한 관심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삽살개의 먼 조상이 <티베탄 테리어>라는 것에 기인한다. 그녀가 많은 글에서 누누이 밝혀 왔듯이 <티베트>은 마음의 고향이자, 영혼이 돌아갈 곳으로 그녀는 믿고 있다. 그녀 자신의 전생은 분명 티베트 인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아득한 옛날 <티베트>에서 출발해 한반도에 뿌리내린 삽살개를 만난 순간, 그녀는 이것이야 말로 <운명>이라 여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