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도서 > 작가 페이지 > 국내작가
고운기 고정욱 고정욱 권영민
권태일 김동성 김미라 김병규
김상득 김선우 김성신 김영주
김영희 김정선 김종도 김진애
김진이 김현성 김홍희 문윤희
박동기 박인식 박해남 백경임
법정 벼릿줄 사비연 서정록
소강석 송진헌 신현림 안순혜
오정택 유준재 윤현지 이가령
이경미 이명랑 이상권 이상금
이원영 이지누 이해선 이해인
이형진 임정진 임홍은 장영희
장왕록 정채봉 정채봉 정희재
조병준 조용미 조은 주정일
천양희 천종태 최민식 최석운
최인호 피천득 하정민 한병호
홍종의 황복실 황선하 황인숙
황인숙

1958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8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나는 고양이로 태어나리라>가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새는 하늘을 자유롭게 풀어놓고》, 《슬픔이 나를 깨운다》, 《우리는 철새처럼 만났다》, 《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 《자명한 산책》 등이 있고, 산문집 《나는 고독하다》, 《육체는 슬퍼라》, 《인숙만필》 사진에세이 《그 골목이 품고 있는 것들》, 《나 어렸을 적에》 등을 펴냈다. 1999년 동서문학상을, 2004년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대표저서
그 골목이 품고 있는 것들
그 골목이 품고 있는 것들
목소리의 무늬
목소리의 무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