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도서 > 작가 페이지 > 국내작가
고운기 고정욱 고정욱 권영민
권태일 김동성 김미라 김병규
김상득 김선우 김성신 김영주
김영희 김정선 김종도 김지원
김진애 김진이 김현성 김홍희
문윤희 박동기 박인식 박해남
백경임 법정 벼릿줄 사비연
서정록 소강석 송진헌 신현림
안순혜 오정택 유준재 윤현지
이가령 이경미 이명랑 이상권
이상금 이원영 이지누 이해선
이해인 이형진 임정진 임홍은
장영희 장왕록 정채봉 정채봉
정희재 조병준 조용미 조은
주정일 천양희 천종태 최민식
최민아 최보람 최석운 최인호
피천득 하정민 한병호 홍종의
황복실 황선하 황인숙
조은

경북 안동에서 1960년에 태어난 조은 시인은 1988년 계간 《세계의문학》에 「땅은 주검을 호락호락 밟아주지 않는다」 등 삶과 죽음에 대한 묵시론적인 통찰을 보여주는 시를 발표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그동안 시집으로 『사랑의 위력으로』 『무덤을 맴도는 이유』 『따뜻한 흙』을 펴냈고 이 밖에도 장편 동화 『햇볕 따뜻한 집』과 산문집 『벼랑에 살다』를 출간했다. 그의 시들은 곤궁한 삶이 거느리는 아스라한 풍경들을 투명하면서도 예리한 시선으로 헤아리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리 시사詩史에 희귀한 감수성을 지닌 시인으로 등재될 것이 분명한 그는 현재 서울 종로의 소담한 한옥집에서 조용하지만 치열하게 글을 쓰며 살고 있다.

 

 



E-mail :
rilecam@yahoo.co.kr
대표저서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것들에 대하여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것들에 대하여